SABAK Solo Show
2019.3.5-29
 
Art Works
 
Installation Views
Press Releases
 
‘가벼운 무리들’



평소처럼 길을 걷다 불현듯 발견한 바짝 마른 가오리가 처량해 보인다거나, 길바닥에 널브러져 있는 흔한 물건들이 새삼 쓸쓸하게 보이는 것은 지나친 감정 이입일까?

나는 희미하고 미미해 보이는 존재를 그리거나 설치한다. 또는 익숙한 이미지의 파편들을 수집해 재조합하거나 새로운 형상을 만든다.
실제 대상을 그린 회화와 설치한 오브제는 무언가 결여된 상태로 버틸 수밖에 없었던 나의 지난날에 대한 기록이기도 하다. 다수가 바라는 것의 가벼움,
혹은 그 대체물로 쉽게 소비되고, 보상되고, 버려져 금방이라도 사라져 버릴 것들을 증거 삼아 얕고 가벼운 것들의 흔적을 풀어 놓는다.
한없이 모호한 날들을 보내왔던 스스로를 기리며.
/ 사박




사 박 SABAK

1989년생

2014 서울여자대학교 현대미술과 졸업


개 인 전
2018 SITTING, 이목갤러리
2017 PLEASE TAKE A SEAT, 예술공간 서:로


단 체 전
2017 small art, small furniture, 이목갤러리
2017 얼킨 COMMON, 건대 커먼그라운드
2016 Asyaaf, 동대문 DDP
2011 금강미술대전, 대전 MBC

수록
2018 미술세계 3월호 ’Image&Essay’
2018 월간미술 3월호 ‘Critic’